차를 몰고 운전을 하게 된다면 생각보다 매 주기마다 바꿔줘야 하는 소모품들이 많다는 것을 느끼실 수가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 소모품의 교체를 적절한 때에 해주지 않게 된다면 차를 몰고 도로 위를 달리고 있는 중에도 갑자기 차량이 멈춰버릴 수가 있고 시동이 안 걸리게 되는 불상사가 일어날 수가 있을텐데요.


    이로 인하여 엔진오일 교체주기에 대하여서 궁금하실 수가 있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만약에 그 중 디젤차 일 경우에 디젤 엔진오일 교환주기는 어떻게 되는 지에 대하여서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디젤 엔진오일 교환주기

    이를 알아보기 위하여서라면 해당하는 자동차의 설명서를 읽어보는 것도 방법이 될 수가 있을 것입니다. 자동차 설명서 안에 적혀 있는 내용을 알아보자면 디젤차량 같은 경우에는 20,000km를 달렸을 때 한 번 가솔린차량일 경우에는 10,000km를 달렸을 때 한 번 LPG차량일 경우에는 5,000km를 달렸을 때 한번 교체를 하는 것이 좋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이 디젤 엔진오일 교환주기는 권고하는 내용이기 때문에 자신의 운전 스타일이 어떻고 연식은 얼마나 되었고 어떤 차종을 선택하는 지에 따라서 조금씩은 그 내용이 바뀔 수가 있다고 합니다.


    또한 예전 모델들 같은 경우에는 자동차 계기판에 경고등이 따로 뜨지 않았기 때문에 엔진오일이 적은 것인지 아닌 지를 제대로 확인할 수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계기판에 경고등이 부착되어 있어서 디젤 엔진오일 교환주기가 오게 된다면 알아서 경고표시를 울려서 식별을 할 수 있도록 되었습니다.


    따라서 경고판이 울리는 차종을 운전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면 그 계기판을 통하여서 디젤 엔진오일 교환주기를 확인해보실 수가 있습니다.


    결론

    결국 이 교체주기는 설명서에 나와있는 대로 주행거리를 얼마나 달렸냐에 따라 판가름을 하는 것이 아니라 운전자의 주행 스타일이나 차종 및 연식에 따라 다양하게 달라지므로 스스로 가늠하여 경험을 쌓아서 알맞은 때에 교체를 해주는 것이 좋다고 볼 수가 있습니다.


    또한 이 교체주기를 짧게 잡게 된다면 불순물이나 침전물 같은 것들이 생길 수가 있어 오히려 엔진의 효율을 떨어트리고 성능을 저하할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평소에 고속도로를 많이 타거나 꾸준히 자주 차를 관리하는 사람들이라면 짧게 잡아도 그렇게 큰 문제는 없다고 볼 수가 있습니다.


    때문에 설명서에 나와 있는 10,000km는 꼭 지키지 않아도 되는 사항이라 볼 수가 있으며 급가속을 자주하거나 과격하게 오프로드를 달린다던지 하는 주행을 하는 경우라면 이보다 더 짧게 잡아도 되고 그런 것이 아니라 그저 출퇴근 길에 스무스하게 서행을 하고 짧게 운전을 하는 타입이라면 이보다 더 길게 잡아도 무방하다고 볼 수가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혹시라는 것이 있으니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여 2,000km 정도 달리고 난 뒤에는 오일의 레벨스틱을 스스로 체크하여서 양이 얼마나 남아있는 지 많은 지 적은 지를 한번 체크해본 뒤에 1L씩 보충을 해가면서 타는 것이 차를 오랫동안 안전하게 잘 타는 데에 도움이 될 수가 있을 것입니다.


    10,000km 채우고 나서야 오일을 보충하는 것 보다는 자주 자주 점검하고 체크하여서 그때 그때 마다 적절하게 오일을 채워주는 것이 엔진을 더욱 건강하게 유지시킬 수 있는 비결이 될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차량을 자주 점검하고 살피는 것만이 오래오래 건강하게 잘 탈 수 있는 방법이 된다고도 볼 수가 있겠습니다.



    엔진오일의 종류 

    엔진오일은 또한 광유인 순정유와 합성유 등으로 나뉩니다. 이 둘의 차이는 불순물의 함유량이 얼마나 되는 지에 대하여서 달라지고 있습니다. 이들 중에서 뭐가 더 좋냐고 꼽아보자면 합성유가 더 좋다고 볼 수가 있습니다.



    디젤 엔진 관리하는 법

    디젤을 이용한 차량 같은 경우에는 예열과 후열을 해주는 것이 관리를 하는 데에 있어서 꼭 필요한 항목이라 볼 수가 있습니다. 디젤오일은 공기가 충분히 열을 받지 않게 된다면 연소실의 폭발이 제대로 발생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날씨가 추워지고 기온이 떨어지고 건조해지는 겨울에는 예열을 반드시 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예열 때문에 가만히 있는 차에 시동을 걸어 공회전을 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저 차를 몰 때 시동을 키고 나서 10여분 정도를 천천히 움직이면서 서행을 해주게 된다면 자연히 예열은 따라오게 됩니다.


    후열을 하는 방법은 엔진을 멈출 때 갑자기 급브레이크를 밟아서 멈추지 말고 천천히 스무스하게 멈춰서 더디게 꺼지도록 하는 것을 말합니다. 어떤 차종의 경우에는 시동을 끄면 바로 팬이 멈추는 것이 아니라 시동을 꺼도 팬이 자동으로 몇 분 정도 돌아가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를 통하여 후열을 유도하는 것입니다.


    이처럼 예열과 후열 두 가지를 함께 번갈아 해주게 된다면 디젤 엔진을 더욱 더 건강하게 오래오래 튼튼하게 관리하여서 사용할 수가 있습니다. 


    참고+) 엔진오일의 실체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storyWhaleSkin3.4">